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인터뷰] '비상선언' 이병헌이 역할에 몰입하는 법
등록일 2022-08-18 조회수 65
배우 이병헌은 가장 자신 있는 연기는 배우의 경험에서 비롯된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영화 '비상선언'은 이병헌에게 이입하기 수월했던 작품이다. 트라우마를 극복할 정도로 거대한 부성애 연기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 역시 한 아이의 아빠이기 때문.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이미 감정을 몰입할 수 있었다.

'비상선언'은(감독 한재림)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다. 재혁(이병헌)은 딸의 치료를 위해 비행 공포증임에도 불구하고 하와이로 떠나기 위해 KI501 항공편에 몸을 싣는다. 어렵게 탑승했지만, KI501에 바이러스라는 재난이 닥치고 재혁은 딸을 보호하고 무사히 착륙하기 위해 결단을 내린다.

이병헌이 생각한 재혁은 일반적으로 가질 수 없는, 특별한 트라우마와 과거가 있는 인물이었다. 게다가 파일러라는 특수 직업을 갖고 있기에 더욱 특별한 캐릭터였다. 그러나 이런 요소들을 떼고 보면, 재혁은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캐릭터다.

"재혁은 정말 평범한 사람이에요. 하지만 비행 공포증이 있기 때문에 극도로 예민하고 불안하고 공포스러움이 있어요. 그래서 비행기에 수상한 사람이 움직일 때 제일 먼저 반응한 거고요. 극단적인 재난의 상황을 맞닥뜨릴 때마다 가장 먼저 그 당황스러움과 공포를 온몸으로 표현하는 캐릭터가 아닌가 싶어요. 승객들의 당황스러움을 가장 먼저 대변하는 거죠. 가장 평범하지만, 즉각 반응하는 캐릭터로 해석했습니다.

평범하면서 특별한, 독특한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던 요소는 두 가지다. 외적으로는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실제 비행기와 똑같은 크기로 제작된 세트장 덕이었다. 실제 비행기에서 떼온 의자들과 소품들로 꾸며진 내부 역시 몰입도를 높일 수 있는 최고의 환경이었다. 할리우드를 방불케 하는 기술력도 감탄을 부르는 요소였다.

"'지금 내가 비행기 안에 있구나'를 느끼기에 최고였어요. 또 이렇게 큰 비행기를 360도로 회전시키기 위해 짐볼이 장착돼 있었는데, 움직임이 정말 비행기를 타고 있는 것처럼 느껴지더라고요. 대신 정말 안전한 환경에서 촬영이 진행됐어요. 처음에는 '내가 안전벨트를 잘못 매서 떨어지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있었는데, 정말 조그마한 사고도 없이 촬영을 잘 마쳤죠."

"할리우드에서도 이렇게 큰 사이즈의 비행기를 짐볼로 돌려본 적은 없다고 하더라고요. 우리가 직접 만들어서 시도했는데, 처음에는 긴장도 많이 됐어요. 그런데 며칠 하고 나니까 익숙해지고, 편해졌죠. 바로 눈앞에 펼쳐져서 그런지 몰입도 쉬웠고요. 이게 영화에서 어떻게 표현될까 궁금했는데, 우리 작품에 상징 같은 장면이 나와서 기분이 좋아요."

내적으로 들어가 재혁과 공감한 지점은 공황 장애였다. 실제 공황 장애를 겪었던 이병헌은 비행 공포증을 앓고 있는 재혁의 마음에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다. 공황 장애 특성상 상황에 따라 여러 증상들이 발현할 수 있어 언제나 비상약을 갖고 있는 재혁. 이병헌도 언제 어떻게 공황 장애가 올지 모르기 때문에 약을 지니고 있다고. 여러모로 공감 가는 부분이 많았다.

부성애도 공감되는 지점이었다. 비행 공포증이 있는 재혁이 비행기에 몸을 싣는 이유는 오직 딸의 병을 고치지 위해서였다. 이병헌은 아들이 있는 아빠로서 재혁의 마음이 절실히 이해될 수밖에 없었다. 배우들이 확신을 갖고 연기하는 순간은 결국 자신의 경험에서 비롯됐을 때라고 말하는 그의 부성애 연기는 단연 돋보였다.

"작품에서 다루는 게 사람 사는 이야기잖아요. 그런데도 불구하고 제가 경험해 보지 못한 감정들을 연기할 때가 많죠. 상상하면서 연기했던 적이 많은데, '비상선언'은 달랐어요. 아이 아빠로서 연기할 수 있다는 점 자체가 운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살짝 다른 게 있다면, 극 중에서는 딸이지만 전 아들이 있다는 점이에요. 아빠가 딸을 대할 때와 아들을 대할 때가 다른데, 이건 딸 가진 아빠들의 모습을 많이 관찰했어요. 확실히 말투다 대하는 게 다르더라고요."(웃음)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269UHYHC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