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청룡핸드프린팅' 이병헌 <헐리우드 핸드프린팅 때와 기분 같아..감개무량>
등록일 2017-11-13 조회수 188

이병헌이 청룡영화상에서 핸드프린팅을 하는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GV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이 열렸다. 이날 핸드프린팅 행사에는 지난해 열린 '제38 청룡영화상 수상자'인 이병헌, 박소담, 박정민, 김태리 그리고 MC 봉만대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병헌은 할리우드 핸드프린팅 순간을 떠올리며 "그때도 제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순간이었는데 지금도 대동소이하다. 똑같은 기분이다. 청룡영화상에 참석한게 스무번이 넘는데 처음으로 핸드프린팅에 참석한다는 게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도 받았었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까 처음이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국내 영화산업의 발전을 도모하자는 취지로 지난 1963년 개최, 매년 주목할만한 성취를 이룬 작품들과 한국 영화를 빛낸 영화인들을 재조명해오고 있는 국내 권위있는 영화 시상식이다. 올해 열리는 '제38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5일 오후 8시 45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개최되고 청정원이 협찬, SBS가 생중계한다.



smlee0326@sportshco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