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이병헌X박보영, '콘크리트 유토피아' 캐스팅…'믿보배' 라인업
등록일 2020-08-04 조회수 442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배우 이병헌과 박보영이 엄태화 감독의 신작 ‘콘크리트 유토피아’에 캐스팅됐다.



4일 영화 관계자는 “이병헌, 박보영은 엄태화 감독이 ‘가려진 시간’ 이후 4년만에 선보이는 새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만난다”고 밝혔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제목에서부터 알 수 있듯 강렬한 작품이다. 다크한 SF영화로 이병헌과 박보영의 연기 변신도 기대케 한다.



특히 박보영이 BH엔터테인먼트로 소속사를 이적한 뒤 선보이는 첫 작품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지난 2018년 개봉한 영화 ‘너의 결혼식’ 이후 2년만 영화 복귀로도 주목 받는다. ‘드라마퀸’ 박보영은 ‘과속스캔들’, ‘늑대소년’ 등 드라마 뿐 아니라 영화에서도 티켓파워를 지닌 스타다.



여기에 이병헌도 함께 해 힘을 실었다. 지난해 ‘백두산’, ‘남산의 부장들’ 등을 연이어 히트 시킨 이병헌은 내년 개봉을 목표로 촬영 중인 ‘비상선언’을 통해 송강호, 전도연 등과 촬영 중이다. 이병헌은 당초 노희경 작가의 신작인 ‘HERE(가제)’에 출연할 예정이었지만, 작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내 제작이 무산되면서 스케줄에 차질이 생긴 상황. 하지만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답게 수많은 시나리오가 쏟아지고 있고, 일찌감치 내년 작품을 선택하면서 바쁜 나날을 이어갈 전망이다.



다만 두 배우가 함께 ‘콘크리트 유토피아’에 출연하긴 하지만, 서로 맞붙는 역할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영화 관계자는 “오랜만에 작품을 선보이는 엄태화 감독의 시작이라는 것만으로도 업계에서는 기대감이 크다”며 “엄태화 감독은 이미 ‘가려진 시간’으로 판타지물도 인정 받았다. 그의 더욱 농익었을 연출에도 기대감이 크다. 여기에 믿고 보는 이병헌, 박보영이 합류해 더욱 관심을 수직상승시킨다”고 귀띔했다.



한편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2021년 3월 크랭크인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sunwoo617@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