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이 악물고 연기해"…이병헌 피땀눈물 담긴 '남산의 부장들'
등록일 2020-01-21 조회수 290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범죄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젬스톤픽처스 제작)을 통해 인생 연기를 경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병헌의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이병헌은 '내부자들' 우민호 감독과 두번째 만난 이번 작품을 위해 한 컷, 한 컷 공들여 연기하는 장인정신을 보였다.



공개된 현장 스틸에서는 이병헌이 평소 연기에 임할 때 어떤 자세인지 짐작할 수 있다. 스태프들 모두 비를 피하기 위해 우의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도 여전히 살수차의 비를 고스란히 맞으며 현장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이병헌의 모습이 눈에 띈다. 그는 당시 영하에 가까운 온도에서 양복 한 벌만 입고 어려운 촬영을 마무리했다.



미국 촬영 현장에서는 끊임없이 대본을 숙지 중인 이병헌의 모습이 포착 됐다. 대본이 닳도록 읽고 외우는 이병헌은 현장에서도 끊임없이 노력하는 연기자로 유명하다. 마지막 스틸은 아직 촬영이 시작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전에 감정을 놓치지 않으려 유지 중인 상황이다. 항상 김규평의 심리를 이해하려 노력했던 이병헌의 진지한 자세를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매 필모그래피를 경신해온 그에게 새로운 도전이었던 '남산의 부장들' 속 이병헌의 연기를 관객들이 즐길 차례다.



'남산의 부장들'은 15세 이상 관람가 작품답게 설 연휴 가족 관객들의 폭발적인 예매 지지를 얻고 있다. 각종 시사회에서 폭발적인 호평을 얻으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 잡은 2020년 첫 번째 영화로 주목 받고 있는 '남산의 부장들'이 설 연휴 독보적인 흥행 강자로 떠올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52만부 이상 판매된 김충식 작가의 동명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영화화한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이 가세했고 '내부자들' '마약왕'의 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2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