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3단 분노 스틸…밀도 있는 내면 연기
등록일 2019-12-30 조회수 172

 

'남산의 부장들' 스틸컷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웰메이드 정치 드라마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의 이병헌이 밀도 있는 내면 연기를 선사한다.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은 더욱 깊어진 내면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 시킬 예정이다. 이병헌은 1979년 독재정권의 말기를 누리는 박통(이성민 분)의 곁을 지키는 권력의 2인자,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할을 맡았다. 그는 언제나 박통에게 충성하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선 박통의 행보를 우려하고 있는 인물. 충성심과 본심 사이에서 흔들리는 김규평 캐릭터를 이병헌이 탁월하게 소화했다.



30일 공개된 스틸은 김규평의 내면을 그려낸 이병헌의 열연을 예고한다. 청와대 경호실이 시민들에게 공포심을 주입하기 위해 도심에 탱크를 돌리자 이를 보고 잔뜩 화가 난 모습, 도청 내용을 들으며 무언가를 생각하는 모습, 미국 대사관 파티에 초대된 사람들을 보며 고민에 잠긴 모습이 담겼다.



스틸 속 이병헌의 절제된 연기는 김규평의 내면에 있는 깊은 갈등과 분노를 보여주며 호기심을 높인다. 영화 속 김규평의 눈빛, 걸음걸이, 행동 하나하나에 집중하다 보면 관객들은 어느새 1979년 10월 26일, 사건의 한 가운데에 놓이게 될 것이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동명의 논픽션베스트셀러를 바탕으로 1970년대 대한민국 권력 최고위층의 드라마틱한 순간을 담았다.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020년 1월 개봉 예정이다.



seung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