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제목 이병헌 '내부자들' 감독과 재회…'남산의 부장들'
등록일 2018-10-25 조회수 245

70년대 중앙정보부장들 행적 재조명



최근 촬영 돌입…내년 말 개봉 예정




CBS노컷뉴스 이진욱 기자







한국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 최고 흥행작 '내부자들'(2015)을 합작했던 우민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이 다시 손을 맞잡았다.



㈜쇼박스는 25일 "우 감독과 이병헌이 다시 의기투합한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배우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이 모두 합류해 지난 20일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했던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한다. 원작인 동명 책은 옛 중앙정보부 18년 역사를 다뤘는데, 1992년 출간 당시 52만부가 팔리며 화제를 모았다.



이병헌은 극중 절대 권력 유지에 핵심 역할을 하는 중앙정보부 김규평 부장 역을 맡았다. 이성민은 당대 대한민국 최고 권력자 박통으로, 곽도원은 권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으로 분했다. 이희준은 촉망받는 권력 2인자 곽상천 경호실장 역을, 김소진은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로비스트 데보라 심 역을 맡았다.



이병헌은 "우 감독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내부자들'에 이어 다시 만나 감회가 새롭다"며 "첩보, 심리, 드라마, 액션 등 장르적으로 모든 것이 담겨질 영화라는 생각에 굉장히 고무적이고 배우로서의 책임감 또한 남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더불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들과 연기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함께 최상의 호흡으로 최고의 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대한민국을 둘러싼 첩보와 공작의 면면, 중앙정보부를 중심으로 한 권력의 2인자들과 그 주변 인물들 간의 경쟁구도를 더욱 면밀하게 그리기 위해 다음달 미국, 프랑스 등지에서 해외 로케이션을 진행한다.



이 영화는 내년 초 촬영을 마친 뒤 후반작업을 거쳐 그해 말 개봉할 예정이다.



우민호 감독은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널리 알려졌지만, '왜' 일어났는지 여전히 불투명한 현대사의 비극과 이면을 느와르 형식으로 풀어냄으로써 권력에 대한 집착과 파국이라는 보편적인 테마를 다루고 싶었다"며 "작품을 선택해준 배우들과의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좋은 영화를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