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어쩌면 서로에게 닿을 지도 모를, 같은 마음들이 모여 있는 곳

제목 청룡 영화제 투표 완료~!
작성자 : 클래식피아노소녀임화영 등록일 2020.11.22 조회수 93
청룡 영화제 투표 남산의부장들 우리잘생긴병헌오빠한테
투표 햇어요~~

0개의 댓글이 달려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