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달콤했던 선택이 있었다면 그건, 배우라는 이름을 선택했던 바로 그 순간 이었습니다.

COMMUNITY

어쩌면 서로에게 닿을 지도 모를, 같은 마음들이 모여 있는 곳

제목 팬북의 감동~~~
작성자 : 박상선 등록일 2020.07.19 조회수 676
***
팬북을 받아들고는 한동안 펼칠수조차 없었습니다.
설레임, 기대감. 아련함. 뿌듯함. ....
이런 몇가지의 감정들이 겉표지만으로도 전달되었기 때문이라고도 감히 말할수있기 때문이었어요.....
말이좋아 20년이지, 최소한 그 이상의 세월을 대배우인
"병헌님"과 공유했다는 사실이 책속에도 고스란히 남아있었어요....

20여년전,
6섯살된 아들의 손을잡고
그 당시 대구에서 활동하던 루버스(지금은 연락조차 닿지않는 회원들도 있지만) 회원들과 병헌님 생파준비한다고 모여서 노래연습, 춤연습 하던 순간들이 새삼 떠오르네요...

첫 팬미팅 겸 생파에서 파릇파릇 하시던 병헌님 앉혀놓고 수백명이 지켜보는 가운데서 생일이랍시고 미역국을 드시게도 했고 (체할것같다고 하시면서도 꾸역꾸역 드시던 모습이 아직 생생합니다 ㅎ)...춤도 추게했고, 노래도 불러주셨고,......
그때까지만해도 이렇게 오랜세월을 함께하리라고 짐작이나 했을까요!!!
남편앞에서도, 부모님 앞에서도 안하던 춤과 노래를
내 스타를 위해 거침없이 해내던 그당시를 지금은 다시할수있을지....(지금 생각하면 거의 미쳤다고 봅니다 ㅎㅎ)

지방에 사는 이유로 늘 갈증이 났습니다....
병헌님을 가까이서 볼수있는 기회가 너무 어려웠기에.....
어쩌다 무대인사 오시면
생업을 제껴놓고 과감히 뛰쳐나가 영접하던 적도 있었고,
어렵게어렵게 상경해서 병헌님 만나는 날에는
세상 다 가진듯 행복했네요.....
이 모든 기억들을,
또 기억나지 않는 기억들 조차도
팬북의 한 페이지, 한 페이지에 장식하고있더군요....
내가 함께 할수있었던 시간들도.....
또,
함께할수 없어서 발 동동 구르며 애태웠던 순간들도
이 책속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었던것 같아요.....

이 병헌 & 루버스.........

는 ....나에게 있어 단순한 배우와 팬의 관계가 아닌,
내 30대와 40대, 그리고 50대의 반을 함께한 만큼
내 인생의 반이 오롯이 담겨져있는 "세월"...그 자체였습니다.
그 세월들을 감히 책한권에 담을수는 없겠지만,
굳이 펼쳐보지 않아도 겉표지만으로도 그 긴 시간들을 떠올릴수 있게 했습니다,....

여섯살이던 아들이 어느덧 28살이 되어있더군요 ㅎㅎ ..

우리곁에 존재하는 배우 "이 병헌"님...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긴 시간 또 우리곁에 존재하실 배우 "이 병헌"님.....감사합니다.
30년 후에는 또 어떤 추억들을 제게 주실런지 기대가됩니다 ㅎㅎ
그때는 지난 반세기 가까이를 돌아보며
노을지는 평상에 마주앉아 소주잔 기울일 수 있을까요?
작은 소망으로 간직해봅니다.....♡♡♡

8개의 댓글이 달려있습니다.

김정희[2020-07-19 02:17:47]

으악~~~ 언니.ㅜㅜㅜㅜ
야심한.새벽 잠을 뒤척입니다. 후기 읽으면서.스타님앞에서 춤추고 노래한 미쳤다고 보는 처자 요기 한명 더 추가요! ㅋㅋㅋ
우리 그땐 참 무모했나? 젊었으니까 다 용서됩니다요. ㅎㅎㅎ

요즘 저도 팬북을 보며 배우님과 함께한 20년에 잠못들고 팬북만 멍하니 바라보고 있네요.

이제 새롭게 시작되는 루버스 21년의 시작.
그 첫 스타트에 오랜지기 언니들의 따스한 후기가 다시금 배우님을 향한 열정으로 불타오르게 하는 용광로가 되었음 하네요.
가능하겠죠?

언니! 우리 앞으로 더도말고 덜도 말고 오빠가 호호할아버지 배우되고 우리 호호할머니 팬되는 그날까지만 함께 해요. 호호호^^
울 배우님 너무 잘나셔서 여기저기 마구마구 자랑하고.싶다요~~~~
연기짱! 인성짱! 매너짱! 뭐든 쵝오인 짱도사 배우.

박상선[2020-07-19 02:54:58]

병헌님으로 인해 얻게된 또 하나의 선물...정희야!!! 사랑한다♡♡♡

함혜민[2020-07-19 11:31:21]

30년을 한결같이 연기에 대한 열정과 성실함으로 지금까지 그 자리를 지켜주신 배우님과 늘 옆에서 응원해주신 루버스 분들 모두 대단하시죠^^ 저도 계속 열심히 응원해서 배우님의 멋진 발걸음 지켜보며 행복한 추억들 만들어가고 싶네요^^

권희영[2020-07-19 13:26:03]

작년 대구에서 처음 뵈었을 때 선배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졌었는데 이리 생동감있고 벅찬 후기를 전해주시니 20년 동안 한결같은 마음으로 배우님의 곁을 지켜오신 그 열정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네요.^^~ 배우님과 함께한 행복하고 즐거웠던 추억들을 저와 같은 신입들에게도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표현해주시고 행동으로 보여주시는 선배님 감사합니다.

이진숙[2020-07-19 21:12:50]

세상에♡♡♡
반세기라니 가슴이 두근두근해요ㅎㅎ
그 반세기 때 꼭 함께 하고 싶어요

유선애[2020-07-20 18:14:56]

첫 생파대 병헌님 멘트 생각나요. 30대의 춤과 노래에 농염하다고 했던가?
속옷에 잠옷에 운동화랑 기장미역도 지역 선물로 마련하고....
그 퀼트 이불은 아직 간직하실까나? ㅎㅎ
한 사람 한 사람 눈 맞추겠다고 객석을 천천히 바라봐 주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네요.
VHS가 사라진 지금 꺼내 돌려볼까나?

상선언니 잘 지내시죠? 지방민은 늘 슬퍼요 그쵸?

클래식피아노소녀임화영[2020-07-26 11:19:39]

우와..역시 소중한추억이 담긴 팬북~
쉴틈없이 언제나 좋은모습으로
항상감사드리고우리잘생긴병헌오빠~언제나함께해요~

analucrezia[2020-10-12 06:24:37]

Yo estoy muy lejos de ustedes vivo en Buenos Aires, Argentina. Me emociona tanto lo que leo. Lo que dicen ustedes es maravilloso. Aqui no llega mucha informacion. Ustedes pueden disfrutar de semejante estrella Lee Byun Hun, mi preferido por encima de los actores de Hollywood.